7월 16, 2021

도전 실패

도전 실패

회사 가는 것이 죽기만큼 싫었다.

평일 아침에는 눈뜨는 것이 싫었고, 회사 앞까지 가서도 근처를 돌아다니며 최대한 늦게 들어가기 위해 애썼다.

유튜브에서 신사임당의 다마고치 영상을 봤을 때, 그래! 이거다! 싶었다.

나는 회사를 그만두고 싶었고, 그러나 돈을 벌고 싶었다. 다마고치 영상에 나오는 저 백수 젊은이가 할 정도면 나도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에게 돈 운이 들었다는 동생의 예언(?)도 한 몫 했다. 취미로 명리학을 배우고 있던 동생 말로는 나에게 돈 운이 들어왔다고 했다. 어짜피 들어올 돈이라면 한계가 명확한 월급쟁이보다는 장사꾼이 낫지 않겠나 생각들었다.

그렇게 회사를 그만두고 스마트 스토어를 시작했다.

...

반년도 더 지난 지금 드는 생각은, 차라리 회사 그만 둘 때 받은 퇴직금으로 스마트스토어 하지 말고 주식을 살 걸. 후회된다.

그때의 나에게 알려줄 수 있다면, 진심으로 말해주고 싶다. 회사 그만두지 말고 최대한 버티라고.

하지만 알고 있다. 그때의 나는 회사 앞까지 가서도 아프다, 일이 생겼다는 핑계로 근처 카페에 앉아 출근 시간을 최대로 미루고 있었다. 그래. 그럼 장사한다고 깝치지 말고 퇴직금으로 그냥 주식을 사! 그게 몸도 마음도 더 편해. ㅠㅠ

나의 스마스 스토어는 망!

장사가 이렇게 어려운 것인지 미처 몰랐다. 물건 몇 개 되지도 않는 작은 온라인 상점인데. 마음에 드는 물건 찾기도 힘들고, 그 물건을 마음에 드는 가격에 구하기도 힘들고, 구매한 물건에 불량은 왜 이리 많은 것이며, 재고는 쌓였고, 판매는 안된다. 좀 더 발전시키려면 돈이 더 필요한데 이제 남은 돈이 없다.

아... 이제 뭘로 어떻게 돈을 만들지. 다시 이 꽉 깨물고 취업해야 하나.


과거 네이버 블로그에 기록했던 글을 이곳으로 옮겨 작성일이 안맞습니다.
2021년 3월 14일의 기록입니다.

* Featured Photo by CHUTTERSNAP on Unsplash